자폐스펙트럼 환자 '지나치게 예민한 감각' 비밀 풀었다

마크주커버그

국내 연구진이 자폐스펙트럼 장애로 일어나는 감각 문제를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하는 단서를 발견했다. 정민영 한구뇌연구원 선임연구원 연구팀은 자폐스펙트럼 장애의 감각 민감성과 관련한 특정 유전자가 뇌구조 발달에 영향을 주고 장기적으로 자폐스펙트럼 장애의 사회성 문제에도 관여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9일 밝혔다.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환자는 감각이 지나치게 예민해 종종 불안해한다. 몸을 조화롭게 다루지 못해 회전문을 통과하거나 신발 끈 묶기 등에 서툴다. 신체감각의 민감성은 뇌구조와 유전자의 형태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나며 사회성 학습의 방해요인으로 작용한다.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남녀 100여명을 대상으로 촬영한 뇌 자기공명영상(MRI)과 수집한 타액을 통해 감각 민감성이 유전자 및 뇌 구조와 어떻게 관련됐는지 살폈다. 수집한 타액에 대한 유전자 분석 결과 신경뇌하수체호르몬인 바소토신 수용체의 형태에 따라 감각자극이 더 민감해지고 사회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확인됐다. MRI 뇌영상 데이터를 활용해 전두엽에 위치한 중요한 운동영역인 중심앞이랑 부위가 감각자극에 대한 민감성과 큰 관련이 있다는 것을 최신 뇌 표면 분석 기법을 통해 확인했다. 실제로 바소토신수용체의 특정유전자(rs1042615 A-carrier)를 가진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감각자극에 대한 민감도가 높고 사회관계에서 회피 경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심앞이랑 뇌표면이 얕아지는 것도 알 수 있었다. 이는 특정 유전자가 뇌구조 발달에 영향을 주고 감각의 민감성에 관여해 자폐스펙트럼 장애의 사회성 문제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를 이끈 정민영 박사는 “발달장애의 감각 민감성과 사회성 문제를 정확하고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발달장애의 감각적 특성을 파악하는 방법을 제시했다”며 “단시간 MRI 뇌영상과 비침습적 DNA 수집을 이용한 연구방법은 향후 아동 및 발달장애의 의료 접근성을 높여 저비용·고효율 진단 및 치료 연계를 위한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중개 정신의학’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정연 기자 hesse@donga.com http://n.news.naver.com/article/584/0000025104

댓글등록

7757

정보/잡담

  1. 1
  2. 2
  3. 3
  4. 4
  5. 5
  6.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