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가락 하나 없는 상처 딛고…세계 타이틀 도전하는 '챔피언 의사 복서'

박사님

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서려경, 내달 쿨라티다 쿠에사놀과 승부 현역 의사 최초로 권투 대회에서 한국 챔피언에 오른 '의사 복서' 서려경(32)이 세계 정상으로 가기 위한 전초전을 치릅니다. 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로 근무 중인 서려경은 지난 7월 임찬미에게 8라운드 KO 승리를 거두고 한국 여자 라이트플라이급 챔피언 자리에 당당히 올랐습니다. 한국복싱커미션(KBM)은 서려경이 다음 달 9일 경기도 수원시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쿨라티다 쿠에사놀(태국)과 승부를 펼친다고 밝혔습니다. 서려경의 통산 전적은 7전 6승(4KO) 1무이며, 쿨라티다 쿠에사놀은 7전 6승(2KO) 1패입니다. 이번 전초전에서 승리할 경우 내년 2월 인천에서 일본 선수를 상대로 여성국제복싱협회(WIBA) 미니멈급 세계 타이틀전을 치르게 됩니다. 이어 4월에는 충남 천안시에서 4대 메이저 세계기구(WBA·WBC·IBF·WBO) 타이틀 가운데 하나에 도전한다는 계획입니다. - 후략 - http://n.news.naver.com/article/055/0001110124?ntype=RANKING

댓글등록

1285

정보/잡담

  1. 1
  2. 2
  3. 3
  4. 4
  5. 5
  6.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