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16강 상대' 한국 경계령…"6월 평가전 때와 달라"

2022.12.03 증권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치치 감독이 “6월 평가전과는 다르다”며 16강 상대인 한국을 경계했다.

(생략)

그는 한국과의 16강 대진이 결정된 데 대해 “(지난 6월) 친선경기 때와는 많은 변화가 있다고 알고 있다”면서 “한국전에 어떤 선수를 내보낼지 내일 고민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가졌던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1-5로 대패했다. 전반까지는 1-2로 맞섰으나 후반에만 3골을 내리 내줬다. 다만 한국은 김민재(나폴리), 조규성(전북 현대), 미드필더 이강인(마요르카) 등 현재 대표팀의 공수 핵심 전력들이 빠진 상태였다.

반면 브라질은 당시 주요 멤버들의 16강 출전 여부가 안갯속이다. 에이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는 발목에 부상이 다시 찾아와 조별리그 2, 3차전에 모두 결장했고, 수비수 알렉스 텔리스(세비야) 카메룬전에서 오른쪽 무릎 부상으로 교체됐다. 현지 매체 보도에 의하면 공격수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도 무릎에 이상이 생겨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선수들 역시 경계를 늦추지 않는 모습이다. 브라질 수비수 다니 아우베스(UNAM)은 조별리그 종료 후 취재진에 “월드컵엔 약한 상대가 없다는 것을 다시금 느꼈다”면서 “큰 교훈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브라질은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8강 티켓을 두고 경쟁한다

http://v.daum.net/v/3Od8kQmB8o

댓글등록

9468

유머/이슈

  1. 1
  2. 2
  3. 3
  4. 4
  5. 5
  6.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