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30만원이나 싸다” 삼성 고심끝 3년만에 ‘역대급’ 결단

0101

갤럭시S23 FE [GSMA아레나 공식 유튜브]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삼성전자 준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23 FE’가 3년 만에 국내 출시되면서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가성비폰’이라 불리는 갤럭시 A 시리즈도 내년 국내 출시 가능성이 있는 등 당분간 중저가 단말기 출시도 예고됐다.

30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 S23 FE의 국내 출시일을 12월 8일로 확정하고 세부 출시 계획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팬에디션(FE) 모델은 삼성 스마트폰 ‘S 시리즈’의 주요 프리미엄 성능을 가지면서도 가격이 20~30만원 낮은 기종이다.

FE 신제품이 국내에 출시되는 건 2020년 갤럭시 S20 FE 이후 3년 만이다. 직전 모델인 갤럭시 S21 FE는 지난해 1월에 공개됐지만 삼성전자는 해당 모델을 한국에서 출시하지 않았다.

FE는 가격 대비 성능이 입소문을 타면서, 마니아층이 탄탄한 제품군이기도 하다. 앞서 출시된 갤럭시 S20 FE의 경우 국내 출시 후 연간 판매량이 800만~900만대 가량으로 추정되는 등 높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당시 주력 제품이었던 폴더블폰(갤럭시Z 폴드3, 갤럭시Z 플립3)의 연간 판매량을 웃도는 수준이다.

댓글등록

9646

유머/이슈

  1. 1
  2. 2
  3. 3
  4. 4
  5. 5
  6. 6